봉안사례

봉안 사례

문화는 그 시대의 기술 발전에 따라 늘 새롭게 변화해 왔습니다.

신 기술의 발명으로 사랑과 연민의 정으로 애틋한 가신 이와 남은 이가
죽음으로 관계가 단절되는 것이 아니고
가까이서 함께 지냈던 시간을 추억하고 감사하며
서로가 위로하고 위로 받는 아름다운 추모의 공간을 가져 보는 것은
남은 이가 만들어야 할 바람직한 몫입니다.

이 공간은 이용자의 이해를 돕고 감동을 함께하기 위해 만든 공간으로
이용 고객과 운영자가 함께 참여하는 공간입니다.
가공되지 않은 실제 있었는 이미지와 스토리를 누구나 자유롭게 게재할 수 있습니다.

봉안사례 이젠 사랑한 님의 죽음이 영원한 이별이 아닌 시대가 되었습니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32회 작성일 22-04-08 18:58

본문

이젠 사랑한 님의 죽음이 영원한 이별이 아닌 시대가 되었습니다.


사랑한 사람을 애써 잊어버릴 필요가 있나요?

진정한 이별의 순간은 시간이 답을 준다고 합니다.

 

잘 찾게 되지도 못하는 먼 곳의 납골당 보다 봉안기술의 발전에 따라 가까운 곳에서 

깨끗한 모습으로 가신 님과 남은 이가 위로하고 위로 받는 아름다운 추모의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장례문화에 옳고 그름은 없습니다. 


예전에 방에서 멀리둔 화장실이 기술의 발전에 따라 화장실이란 이름으로 우리 식탁 

곁으로 온 것과 같이 문화는 그 시대 기술의 발전에 따라 변화합니다.

 

우리의 장례문화 또한 봉안기술의 발전에 따라 많은 변화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가까운 곳에서 유족이 이별의 아픔을 달랠 수 있다면 가신 이도 평안하시겠지요.

 

명당(明堂)의 조건중 첫째가 유족이 쉽게 찾을 수 있는 접근성입니다.

가정은 명당의 첫째 조건을 가장 잘 갖춘 곳이고 봄, 여름, 가을, 겨울, 비바람과 눈

보라를 피할 수 있는 가장 온화한 곳이고, 가신 이와 사랑과 추억이 깃들어 있는 곳입니다.

오랜 역사를 지닌 가정봉안은 전혀 새롭지도 않고 잘못된 추모 방식도 아닙니다. 

유족이 기쁘면 고인도 평안 하실 것입니다.


깨끗한 모습으로 가정에서 모시다 시간이 흘러 이별이 정리(整理)되거나 사정상

필요할 경우 봉안당(납골당)에 옮겨 모시거나 곱게 분골화(메모리안에서 무료 제공)

하여 평소 좋아하고 추억이 어린 곳이나 고향 양지 바른곳에 산골(散骨)하게 되면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의 은혜 속에서 살다, 자연으로 돌아가는 자연의 순리를 따르는 

탄생과 죽음의 선순환 방식은 아름답고 바람직한 장례문화를 만듭니다.

 

가신 님의 평온과 남은 이의 행복을 소중히 하는 메모리안 입니다.

 

 

 

                      모회사 ()본향 URL : www.holytec.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